한국IDC, 일본 제외한 아태지역 사물인터넷(IoT) 지출규모 2023년 3,986억 달러 전망 정하나 기자입력2019-08-08 11:17:26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Korea Ltd., 이하 한국IDC)는 전세계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지출가이드 보고서(IDC 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서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이 2019년 전세계 IoT 지출의 35.7%로 지출이 가장 큰 지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뒤이어 미국과 서유럽이 각각 27.3%와 21.2%를 차지할 전망이다. 2019년 아태지역에서는 중국이1,686억 달러로 IoT 지출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며, 이어 한국과 인도가 각각 262억 달러와 206억 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IoT서비스는 비전통적 기기 및 운영 서비스 뿐만 아니라 기존 IT 와 설치 서비스에도 946억 달러를 투자해 2019년 가장 큰 투자가 이루어질 기술 부문으로 전망된다. 모듈/센서 구매비용이 748억 달러를 넘어서며 하드웨어 지출은 916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IoT 소프트웨어 지출은 393억 달러로 2023년까지 5년간 연평균성장률(CAGR) 14.4%로 가장 빠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또한 서비스 지출의 연평균성장률은12.6%로 평균 IoT 지출보다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IoT 솔루션에서 가장 큰 투자가 예상되는 3개 산업은 조립 제조, 공정 제조, 유틸리티이며, 2019년  전세계 지출의 40%를 차지할 전망이다. 조립 제조와 공정 제조 산업의 주요 IoT 활용 사례는 생산 시설과 생산 자재 관리가 될 것이며, 유틸리티 산업은 스마트 그리드(전기)에 IoT 지출의 절반 이상을 투자할 전망이다. 또한 5년간 연평균성장률이 가장 빠른 산업은 건설(15%), 통신(14.2%), 헬스케어(13.6%)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시장은 2019년 IoT지출이 세 번째로 클 것으로 예상되며 스마트 홈과 커넥티드카가 주용 활용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시장은 5년간 연평균성장률 17.8%로 가장 빠른 소비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IDC 아시아 태평양 IoT 및 통신부문 리서치를 총괄하는 휴 우즈하지(Hugh Ujhazy) 부사장은 “올해도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 전역에서 IoT 배치를 위한 투자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며, “현재는 기업들이 IoT 이니셔티브를 지원하기 위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투자에 집중하지만, 다음 과제는 생성된 모든 데이터를 관리, 처리 및 분석하는 데 필요한 솔루션을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