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재생에너지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 회의 개최 R&D 점검 및 태양광 설비 설치 방안 모색 김용준 기자입력2019-08-06 08:45:51

(사진. 한국동서발전(주))

 

한국동서발전(주)(이하 동서발전)이 지난 8월 5일(월)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산학연 공동 추진 중인 10개 R&D과제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올해 국산 기자재 설치가 예정된 태양광 발전소의 최적 설치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동서발전은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한 재생에너지분야 국내 대∙중∙소기업이 겪을 애로사항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영진이 직접 청취하고 대책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내 재생에너지산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산학연 연구개발을 통한 기술자립은 물론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3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단일 실리콘 태양전지에서 전력으로 전환되지 못하는 태양빛을 최대한 활용해 태양광 효율을 기존 19%에서 22% 수준으로 올리는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 이용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에 착수했으며, 울산테크노파크와 울산 200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관련 R&D를 추진하는 등 국내 재생에너지분야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지난 7월 제주도 YWCA 건물옥상에 설치한 소규모 사회공헌용 태양광 설비뿐만 아니라, 당진화력본부 내 회처리장에 설치 중인 25㎿급 태양광 발전소에도 전량 국내산 기자재를 사용하고 올해 말 준공예정인 파주시 영농형태양광 시범사업에도 신형 국내산 모듈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