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 협약 체결 최윤지 기자입력2019-07-16 09:26:08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LG유플러스가 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LG유플러스가 5G 스마트 팩토리를 중소기업으로 확대할 수 있는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LG유플러스와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7월 15일(월)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중소벤처기업 교육 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본격적으로 5G B2B 시장이 열릴 것으로 내다보고 전략적 협력을 통해 5G 스마트팩토리 제공 대상을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기업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 개 보급, 운영인력 6만 명 양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이를 위해 경기 안산의 중소벤처기업연수원 교육장인 스마트공장배움터에 5G 등 신기술을 적용하고 전라북도 전주, 경상남도 창원 등 전국으로 스마트 교육장을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발맞춰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 말까지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스마트공장배움터의 이동형 로봇, MCT 설비 센서, 비전검사 ROS(Remote Operation System) 등 실습용 설비에 5G 모듈과 산업 IoT 솔루션인 모터진단, 직캠 등 첨단 신기술을 적용한다. 또 향후 신축되는 스마트공장배움터도 5G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팩토리 교육장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양사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해 각종 사업과 정책을 긴밀히 교류하고 5G 등 신기술 기반 창업자 지원 활동을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안산 스마트공장배움터에서 교육 예정인 1만여 명의 스마트공장 운영자들에게 5G 기반의 최첨단 실습장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제공에 따른 수익 창출은 물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동사의 앞선 5G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전국 공장 운영자들에게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