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우리 삶의 문제 해결할 미래 기계과학자를 찾습니다! 2019 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 막 오른다 정하나 기자입력2019-07-23 09:36:24

국내 대표적인 기계제작 경진대회 ‘2019 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가 한층 확대된 사전교육과 강화된 본선 미션으로 대단원의 막을 연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7월 23일(화) 사전교육을 시작으로 2019 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 일정의 돛을 올린다. 예선은 오는 8월 12일(월)부터 접수하며 본선은 오는 10월 19일(토) 대전 한국기계연구원 본원에서 열린다.


올해 대회는 ‘화재에 대응하는 기계기술’을 주제로 개최된다. 전국의 참가자를 위해 대전 뿐 아니라 서울과 부산, 광주, 대구 등 전국 5대 주요 도시를 거점으로 사전교육도 실시한다. 본선에서는 기존의 기계제작에 미션 달성형 과제가 추가로 주어져 한층 완성도 높은 대회로 치러질 전망이다.


사전교육은 지난해에 이어 3인 1팀 구성으로 과학상자와 오토마타, 자연재료 및 코딩에 대한 강연을 듣고 실습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예선을 거쳐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팀을 선정하고 본선에는 예선을 통과한 초등과 중등 각 10팀이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참가대상은 전국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재학생 및 청소년(만 10세부터 만 15세까지)이며 3인 1팀으로만 참가할 수 있다.

 

사전교육은 7월 23일 광주‧전라지역을 시작으로 아래 일정과 같이 진행된다.

 

일자

권역

장소

2019. 07. 23

광주‧전라

광주역

2019. 07. 24

대전‧충남

한국기계연구원 대전본원

2019. 07. 26

서울‧경기

서울역

2019. 08. 05

부산‧경남

부산역

2019. 08. 09

대구‧경북

동대구역

 

예선접수는 8월 12일(월)부터 8월 30일(금)까지다. 참가희망자는 대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팀 당 하나의 작품기획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예선심사 결과는 9월 6일(금) 오후 12시 기계연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하고 개별 통보한다.

 

본선은 10월 19일(토) 기계연 대전 본원에서 열리며 작품 주제는 당일 제시된다. 참가자는 제한된 시간 내에 주어진 도구를 활용해 기계작품을 완성하고 미션 달성에 도전한다. 기계작품에 담긴 기계의 원리와 설명과 발표, 완성된 작품에 적용된 기계적 원리, 움직임에 대한 설명과 발표, 미션 달성 여부를 대상으로 평가한다.

 

본선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은 초등부와 중등부로 나누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대상)을 비롯해 대전광역시교육감상(최우수상), 한국기계연구원장상·특허청장상·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상(우수상)을 각각 수여한다. 이외의 본선 진출팀에게는 과학꿈나무상이 주어진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올해는 유독 대형화재가 연달아 발생하며 우리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했는데 기계기술을 활용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접근해 보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기계를 직접 만들고 미션을 달성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삶을 바꿔나갈 미래의 기계과학자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