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제3차 전력경제포럼 개최 전력계통 유연성 확보 필요성 강조 김용준 기자입력2019-07-08 09:24:40

(사진. 한국전력)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7월 4일(목)에 한전 김종갑 사장, 전력경제포럼 김정인 회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본사에서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

 

전력경제포럼은 국가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5년 2월부터 개최됐으며,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 31명이 회원으로 참여해 분기별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포럼은 전력산업분야 현안발표 및 토의로 진행됐다.

 

인천대학교 경제학과 강희찬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분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국내 미세먼지 발생요인 및 영향력 분석시 석탄발전, 경유차량 등의 요인 외에 미세먼지의 확산효과에 의한 타지역으로부터의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에너지경제연구원 안재균 연구위원은 “유연성 강화를 위한 전력시장 제도 개선 방안”이란 주제발표에서“전력수급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효과적으로 발전과 부하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전력계통 유연성이라 정의하고 유연성 확보를 위해 실시간 시장 및 가격입찰방식 도입 등 전력시장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7월 3일(수)부터 7월 5일(금)까지 운영된 전력스쿨에 참가한 대학원생 20여명은 영광 육상풍력 단지, 전북 고창 전력시험센터 등을 견학했으며, 전력산업계 명사 특강, 제3차 전력경제포럼에도 참석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앞으로도 전력경제포럼은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공유하고, 국가의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