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봇, 쏘카에 머신러닝 자동화 솔루션 공급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 위한 모델 개발 시간 단축 최윤지 기자입력2019-06-18 09:48:44

 

 

 

사진. 데이터로봇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 분야의 선도적인 기업 데이터로봇(DataRobot, Inc.)이 종합 모빌리티 기업 쏘카에 자사의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을 공급해 차종 선정 및 차량 배치를 포함하는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를 위한 모델 개발 시간을 단축시키고, 복잡한 비즈니스 문제들을 민첩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작년 초 한국 시장에 진출한 데이터로봇은 데이터 준비부터 변경, 모델링(분석), 튜닝, 배포 및 관리 과정을 완전히 자동화하도록 지원하는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을 통해 국내 기업들이 인공지능 기반 조직으로 나아가도록 지원하고 있다.

 

데이터로봇 솔루션은 기존의 머신러닝 예측모델 개발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던 코딩, 알고리즘 선택 및 튜닝 작업을 자동화하여 모델링 속도를 10배 이상 향상시키며 보다 정확한 분석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쏘카는 현재 사용자, 차량, 지역 기준에 맞는 수요 예측, 비용 산정, 마케팅 등에 데이터로봇 솔루션을 적용해 자사의 서비스 운영 최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불어 자회사 VCNC의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의 머신러닝/인공지능 프로젝트에 데이터로봇 솔루션을 도입해 기존의 모델 개발에 요구됐던 수작업을 자동화함으로써 업무 생산성 및 품질을 대폭 향상시켰다.

 

쏘카는 비즈니스 과제 정의, 데이터 수집, 전처리, 모델링, 모델 배포 및 활용에 이르는 머신러닝 프로젝트에서 데이터로봇 솔루션을 통해 전처리, 모델링 및 배포를 자동화했다. 이로써 머신러닝 모델 개발 시간을 절약했을 뿐 아니라, 데이터 업로드 및 전처리 과정의 오류 발생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데이터로봇의 김형탁 지사장은 “데이터로봇은 자사의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을 통해 기술 기반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들이 다양한 모델 생성 작업을 자동화시켜 소비자들의 요구를 빠르게 충족시키도록 도울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서비스, 유통, 금융 등 국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AI 기반 분석 솔루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솔루션 도입부터 모델 개발 단계까지 책임지는 차별화된 기술 지원을 바탕으로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인공지능 프로젝트의 성과 달성율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