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별
한전,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사업 통해 온실가스 줄인다 WIF·에코아이와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 CDM 사업 계약 체결 최윤지 기자입력2019-06-10 08:58:24

한국전력공사 박종명 기후변화대응처장이 미얀마 양곤에서 맹그로브를 식재하고 있다(사진. 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5월 31일(현지시각) 미얀마 양곤에서 국제환경단체인 WIF(Worldview International Foundation), CDM 사업개발 및 컨설팅 전문기업인 에코아이와 함께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 CDM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과 에코아이가 공동 투자하고 NGO단체인 WIF가 미얀마에서 50ha 규모의 해안지역에 맹그로브 숲을 조성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CDM 사업으로 앞으로 20년간 총 17만 톤의 배출권 확보가 가능하다.

맹그로브 조림사업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뿐 아니라 해안가에 조성된 숲을 통해 태풍,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부터 미얀마 국민을 보호할 수 있다.

또한 한전은 이 사업을 위해 맹그로브 씨앗 채취, 양묘, 식재 등에 지역주민들을 직접 고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사업을 통한 배출권 수익을 지역사회에 일부 환원하기로 했다.

이번 미얀마 맹그로브 조림 CDM 계약은 대량의 배출권을 확보하고, 맹그로브 조림 사업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향후 사업을 확대할 기반을 마련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