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민간과 유연인쇄전자 산업육성 맞손 정하나 기자입력2019-04-22 09:11:26

기계연-KoPEA 국회 의원회관서 MoU 체결(사진.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한국플렉시블일렉트로닉스산업협회(이하 KoPEA)와 유연인쇄전자분야 산업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기계연은 4월 18일(목)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 ‘플렉시블일렉트로닉스 산업 포럼’에서 앞서 KoPEA와 MoU를 체결하고, 향후 유연인쇄전자 산업 육성 및 촉진을 위해 업무 교류 및 지원, 신뢰성 인증 평가, 표준화 등 다각도로 협력키로 했다.

 

기계연은 첨단생산장비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유연전자소자를 연속적으로 대량 인쇄할 수 있는 1㎛ 급 미세인쇄전자 패터닝기술, 롤투롤 공정장비 기술 등 유연인쇄전자 분야의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지금까지 인쇄전자의 평제판의 외곽형상 측정방법과 패턴형상 측정방법 등 관련 국제표준 2건을 제정하는 등 연구개발과 함께 국제적으로 인쇄전자 분야 연구를 주도하기 위한 노력도 펼치고 있다.

 

KoPEA는 유연인쇄전자관련 산업 발전 및 기술 보급을 위해 2010년 9월 설립됐으며 관련 분야의 국제협력과 국내 경쟁력을 높이고 산업발전의 로드맵을 제시하는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IEC TC119(인쇄전자분야)’ 간사기관으로 지정받아 국제표준화 활동에도 힘을 쏟고 있다.

 

향후 두 기관은 유연인쇄전자산업분야의 협력을 추진하여 새로운 융합산업서비스를 발굴하고 협업 체계를 구축해 갈 방침이다. 아울러 유연인쇄전자산업을 정부와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활동과 연구과제, 정책발굴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MoU 체결식 이후 진행된 플렉시블일렉트로닉스산업포럼은 ‘Bio Medical / 4D프린팅 4차 산업혁명 선도’를 부제로 기계연과 KoPEA, 성균관대학교가 주관하고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위원장 정병국)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조승래 의원, 윤일규 의원의 주최로 열렸다. 포럼에서는 플렉시블일렉트로닉스 분야의 기술을 토대로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고 관련 분야의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논의가 펼쳐질 전망이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국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 우리나라가 전통적으로 잘해온 산업분야에서 더 나아가 미래 세대를 위한 새로운 산업을 개척해야 할 때”라며 “힘을 모아 융합 신기술 및 융합산업 서비스 발굴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