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연구원, 강소특구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 목표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산업특구 조성으로 제조업 혁신 최윤지 기자입력2019-01-30 08:54:56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사진. 한국전기연구원)

 

국내유일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남 창원시와 손을 잡고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발 벗고 나선다.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존 연구개발(R&D) 특구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근 기획한 새로운 형태의 과학기술 특구다. 대학·연구소·공기업·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한 연구 및 산업 기능에, 주거·생활·문화 기능을 더한 자족형 혁신 생태계를 지향하고 있다.

 

기존 R&D 특구처럼 세금 면제와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정부 지원을 통해 각종 인력양성, 기술개발 사업화, 융·복합 생태계 조성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국 각 지자체마다 과학기술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해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남에 본원을 두고 있는 유일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KERI는 국가 기간산업 및 전략산업의 핵심 집적지로 손꼽히는 창원시와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힘을 모은다. KERI는 강소특구 선정에 필요한 5가지 핵심 정량요건(연구개발 인력 수, 기술이전 건수, 연구개발 투자비, 기술이전액, 특허출원 건수)을 모두 충족하며, 특히 최근 3년간 경남지역에서 대기업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한 지역거점 연구기관이다.

 

강소특구 선정을 위해 창원시는 KERI를 중심으로 전기 기반 R&D 특화 기술과 기계 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 부흥을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에 집중한다는 목표다. 창원시 성주동에 위치한 KERI 부지를 중심으로 창원국가산업단지(1.26㎢), 창원국가산업단지확장구역(0.44㎢), 불모산저수지 인근부지(0.14㎢) 등 모두 1.84㎢의 배후공간을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산업특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