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2019년은 본격적인 전기자동차의 해 독일 완성차기업, 친환경차 판매 총력전 예고 정하나 기자입력2019-01-31 13:01:48

* 자료 : KOTRA 해외시장뉴스 http://news.kotra.or.kr

 

1. 현 독일 완성차기업의 오중고

 

현재 독일의 주요 완성차기업은 디젤스캔들 후속 여파와 기후보호 차원의 EU 규제 강화를 위시해 아래와 같은 이중고를 안고 있다.

첫 번째, 2015년 9월부터 불거진 디젤스캔들 이후 자동차업계의 부담이 지속되고 있다. 폭스바겐(이하 VW)·다임러·BMW 등 독일 3대 완성차기업에 리콜 명령 및 벌금이 부과됐으며, 프랑크푸르트를 위시한 일부 도심 내 노후한 디젤 차량 운행도 금지되는 등 자동차시장 내 지각 변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두 번째, EU는 2017년 9월 1일에 처음으로 신규 자동차 연비 통합 테스트 시스템(WLTP) 방식을 도입했는데, 우선적으로 신규 차량 모델 승인에 적용됐으나 예정보다 이른 2018년 9월 1일부터 모든 신차에 적용됐다. WLTP 방식의 차량 인증에 따른 기업의 생산 둔화는 2018년 하반기 독일의 주요 경기 저해요인으로 지적됐다.

일례로 VW는 수백 개의 기어-엔진 콤비네이션이 신규 허가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며, WLTP 인증을 취득하기 위해 기존 대비 2~3배의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다.

세 번째, 2017년 9월 1일 신규 차량 모델에 적용된 신자동차 배기가스 테스트(RDE, Euro 6d-TEMP)는 2019년 9월 모든 신차에 적용될 예정이며, 이는 2019년도 완성차 수출에 또 하나의 진입 장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네 번째, 지속되는 전기자동차와 수소연료전지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개발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고 있는 업체의 부담이 상당한 편이다.

독일 주요 완성차기업은 이미 친환경·전기자동차를 위시해 무인자동차 등의 미래 기술 개발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독일 자동차산업협회(VDA)에 따르면,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개발에만 400억 유로가 투자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또한 친환경자동차 기술 개발에 대한 경쟁과 더불어 기업 생태계도 변화의 기로에 있고, 기존의 전통 자동차 부품업계의 생존 문제 역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향후 자동차산업의 구조적인 개편과 함께 시장 재편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다섯 번째, 지난 2018년 12월 17일 EU의 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의 최종 확정에 따라, 독일을 위시한 유럽 시장 내에서 판매 중인 주요 자동차기업은 2030년까지 2021년 대비 37.5%에 이르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해야 한다. 이는 여러 악재를 겪고 있는 독일 자동차기업에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2. 완성차기업, 친환경자동차 출시 및 판매로 위기 돌파 노력

 

(1) 독일 완성차기업의 타격이 타기업 대비 클 전망

PA 컨설팅이 추산한 결과에 따르면, 2021년 볼보, 도요타, 르노 닛산, 랜드로버 등 4개 기업을 제외한 다른 모든 완성차기업이 이산화탄소 배출량 목표의 기준을 준수하지 못해 벌금을 부과해야하는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독일의 경우, 소형차보다는 준중형급 이상의 차량 생산에 중점을 두고 있는 관계로 보다 더 큰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내 신차의 평균 이산화탄소가 예상보다 느린 속도로 감소하는 이유는 SUV 모델의 인기에 따라 모든 제조사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하고 있고, 또 한편으로는 디젤 게이트 여파로 디젤 엔진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디젤 차량이 가솔린 차량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낮음). 즉 SUV 붐과 디젤 판매 감소로 2009년 이래 다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완성차기업은 다각도의 모든 솔루션을 고려하고 있다. 한정적으로 차량 무게를 줄이거나 모터 성능을 개선해 이산화탄소의 배출을 감축하고, 전기자동차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차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한 과도기적인 솔루션 도입으로 유해가스 배출이 적은 새로운 합성 연료에 대한 개발 등을 고려하고 있다.

예를 들어, 보쉬는 미니 하이브리드 붐을 기대하고 있고, 2025년까지 연간 1,500만 대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한 판매고를 전망한 바 있다.

자동차 전문매거진 Auto-motor-sport는 2019년부터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선택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IHS Markit의 전망을 인용해 2019년 이래 독일 내 전기자동차 생산량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례로 아우디의 경우 2019년 전기자동차 생산량이 전년대비 10배, 메르세데스 벤츠의 경우 전년대비 15배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

 

독일 주요 완성차기업의 전기자동차 생산 전망(단위 : 대)

브랜드/연도

2018

2019

2020

2021

Audi

5,185

44,311

87,026

138,712

BMW

32,690

33,580

53,813

89,483

Mercedes

1,923

29,035

90,073

183,273

Volkswagen

27,763

110,274

175,062

249,253

자료원 : Auto-motor-sport/IHS Markit

 

(2) VW, 2030년 전기자동차 비중 40% 달성 낙관

VW는 EU의 최종 이산화탄소 목표 감축 강화 발표에 따라 자사 차원의 전환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VW 디쓰(Herbert Diess) 대표는 “유럽 내 VW 그룹에 대한 차량 목표 강화는 2030년 총 판매량에서 전기자동차의 비중이 40% 이상으로 이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시스템 변경에 필요한 우리의 전환 프로그램이 아직도 충분치 않다는 것을 의미하며, 최신 합의안은 당사 계획의 수정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 2018년 12월 17일 EU 집행위와 EU 의회 및 EU 내 교섭기업은 최종적으로 자동차의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목표에 합의했다. 승용차의 경우 2021년 대비 2025년 15%, 2030년 37.5% 감축해야 하며, 소형상용차의 경우 2021년 대비 2025년 15%, 2030년 31% 감축해야 한다.

 

이 발표 후 공식 입장을 표명한 디쓰 대표는 “향후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가 E-플랫폼과 중국내에서의 강력한 입지로 도달이 가능하며 이러한 목표 강화는 거대한 구조 변환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3) BMW, 전기차 개발에 총력 예정

BMW의 경우 기존의 발표 이후 이산화탄소 목표 수치에 도달하기 위해 디젤 차량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나, 이번 발표로 전기차 개발에 총력을 기할 예정이다.

BMW는 이미 미국 시장 내 디젤 판매를 완전히 포기했으며, 유럽 시장에서도 판매 비중이 하락할 것이므로 전동화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BMW는 전기자동차 i3를 공급한 최초의 독일 기업이고, 2018년 전 세계 총 10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한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차량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22g 수준이다.

이 회사도 향후 5년 내에 전체 생산차량의 전동화를 목표로 정하고 2019년 Mini 전기차 모델, 2020년 순수 전기 SUV iX3, 2025년 25개의 전기차 모델(이 중 12개의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WM는 2021년 유럽 내 약 15만 대의 전기자동차 판매를 해야 하는 상황이며, PA 컨설팅은 이 회사 역시 2021년 102.4g의 목표를 2g에 상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4) 다임러, 2020년까지 총 50개의 전기차 모델 출시 예정

다임러는 SUV 붐으로 최고의 판매 실적과 영업이익을 가져왔으나 생산 차량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기존 대비 1.7g이 상승한 127g을 기록했다. 이는 2021년까지 도달해야 하는 목표 수치인 102.8g을 크게 초과하는 수치이다.

다임러도 향후 E-모빌리티 분야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총 100억 유로를 투자해 전기자동차 브랜드 EQC를 출시할 예정이며, 2020년까지 총 50개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2018년 이 회사가 최초로 출시한 배터리를 장착한 수소연료전지모델 GLC F-Cell은 이를 보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메르세데스 신전기차 모델 EQC

자료원 : 메르세데스 홈페이지

 

(5) 볼보(Volvo), 무난히 목표 달성 전망

프리미엄급 시장에서 독일 기업의 주 경쟁사인 스웨덴의 볼보(Volvo)는 독일 기업 대비 보다 강력한 변화를 추진 중이다.

이 회사는 현재 비록 차량 생산에서 SUV 비중이 높고 여전히 124.3g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록하고 있으나, PA 컨설팅은 이 회사가 103.5g을 기록하며 EU 목표 수치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 회사의 경우 특히 급격한 전동화의 성공을 위해, 디젤 엔진 차량의 생산을 공식적으로 중단했다. 이 회사는 2019년부터 각 시리즈는 전기 및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제공될 예정이며, ‘Polestar’라는 자체적인 전기차 브랜드를 출시했다.

PA 컨설팅 관계자는 이 회사가 EU 기준치 대비 13g이나 낮은 수치를 달성할 것으로 추정했다.

 

볼보 Polestar 모델


자료원 : 볼보 홈페이지

 

(6) 르노-닛산 역시 EU 목표 준수 낙관

르노-닛산은 2021년까지는 EU 목표 준수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이 회사는 2021년 94.8g의 엄격한 목표수치를 달성해야 하나 이를 2.7g에 하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년간 르노는 생산 차량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0g을 감축해 112g까지 감축했다. 또한 르노의 Zoe 모델과 닛산의 Leaf 모델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성공적인 전기자동차로 손꼽히고 있다.

 

(7) 도요타, 친환경 선도기업으로 2021년 목표 달성에 무리 없어

일본 도요타는 이미 2017년 103g/㎞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기록한 관계로 2021년 목표에 대해 우려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PA 컨설팅은 2021년 95.1g에 이르는 기준치에 오히려 8g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기준을 준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도요타의 경우 2015년 이미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90%를 감축한다는 장기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그 이래로 이 회사는 다양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하며 일관되게 나아가고 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차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3. 한국 기업, 전기차 신모델 및 파생모델 출시로 대응

 

한국 굴지의 완성차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러한 일련의 조치와 더불어 전기차시장에 판매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며, 특히 현재 판매율이 높은 전기차 코나 모델의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 등 파생모델 출시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단기적으로는 수소연료전지차인 Nexo를 중심으로 정부 또는 지자체의 친환경 보조금에 편승한 판매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아직은 인프라 문제 등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다. 기존 모델의 Facelift 등을 통해 구동 모터를 장착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의 출시로 대응해나갈 예정이다.

이는 어느 정도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축시키는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기타 독일 완성차기업과는 달리 이미 국내 자동차 기업들은 2018년 9월 WLTP 인증 작업을 완료해 보다 유리한 입지를 점유하고 있다.

자동차 전문 매거진 Auto-motor-sport는 2019년 판매되는 여러 전기차 모델 중 주행거리 부문에서 기아자동차의 E-Niro가 총 485㎞로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4. 전망 및 시사점

 

EU의 최종 이산화탄소 감축 목표가 업계 내에서 큰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는 디젤 게이트 이후 큰 변화를 겪고 있는 자동차기업에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특히 자동차시장을 대대적으로 개편하는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주요 완성차기업은 서로 앞다퉈 전기자동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으로 2019년을 기점으로 전기자동차 판매에 대한 총력전이 본격화될 양상이다.

자동차 분야의 전문가 Mr. B에 따르면, 2019년은 자동차산업계에는 기술적인 변화의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덧붙여 자동차산업의 미래는 E-모빌리티라고 할 수 있으나, 순수 전동화가 아닌 수소연료전지, 하이브리드화, 배출가스가 없는 합성 연료(예 : E-Fuels) 등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는 업계 내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국내 기업 역시 단기 및 중장기적 전략 하에 친환경자동차 출시 및 판촉 활동을 펼쳐나갈 것으로 예상되며, 차후 다가올 수 있는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는 다각도의 방안 모색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소연료전지자동차 개발의 선도적 입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독일 및 유럽 내 인프라 구축작업에 발맞춘 적극적인 프로모션도 기대되는 바이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