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별
현대글로비스, 남중국 물류 시장 공략 가속화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지사 설립 최윤지 기자입력2019-01-11 10:22:35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선전에 영업 거점을 신설하고 남중국 물류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글로벌 SCM 전문 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광둥성의 무역 중심지인 선전시에 지사를 설립했다고 지난 1월 10일(목)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선전 지사는 중국 베이징, 충칭, 쓰촨 등 기존 법인과 지사에 이은 중국 내 13번째 거점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선전 지사 설립을 통해 다양한 산업이 발달한 중국 남부 지역에 독자 거점을 확보하고 3자 물류 영업을 강화한다. 특히, 베이징, 톈진, 상하이를 거쳐 선전과 홍콩을 아우르는 중국 해안 물류 네트워크를 완성함으로써 수출입 물류 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높이게 됐다.

 

선전 지사는 선전시 남부의 푸톈(Futian, 福田)구에 설립됐다. 푸톈구는 홍콩과 접하고, 주요 글로벌 선사와 물류업체의 사무실이 밀집해 있어 화주 영업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현대글로비스는 지사장을 비롯해 현지 물류 전문가 다수를 채용해 사업을 시작했으며, 사업 확장 속도에 따라 추가 인원을 지속적으로 보충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선전 및 광저우 지역에 위치한 국내 기업과 중국 현지 제조업체들을 대상으로 화물을 수주하고 트럭을 이용해 중국 전역으로 운송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선전 일대와 홍콩, 베트남의 국경을 넘나드는 왕복 내륙운송 사업에도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양국 간 운송 면허와 법규상 필요한 창고, 트럭 등의 일정 자산도 갖출 예정이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