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고무/플라스틱
랑세스, 사우디 아람코에 합작사 '아란세오' 보유지분 50% 전량 매각 완료 매각대금 14억 유로 확보, 재무건전성 강화에 투입 문정희 기자입력2019-01-04 09:44:34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사우디 아람코와의 합성고무 합작사 아란세오(ARLANXEO) 보유지분 50% 전량 매각을 지난해 12월 31일부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매각 결정 이후 반독점 규제 당국 승인 등 거래에 필요한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랑세스 보유지분은 모두 사우디 아람코로 이전됐다. 

 

랑세스는 매각대금으로 확보한 14억 유로를 재무건전성 강화 및 순금융부채 감축에 사용할 예정이다. 

 

아란세오는 2016년 4월 랑세스와 사우디 아람코가 각각 50%의 지분으로 설립한 합성고무 합작사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Maastricht)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9개국에서 20개 생산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임직원은 약 3,800명이다. 2017년 매출은 32억 유로이며 자동차, 타이어, 건축, 원유 및 가스 등 다양한 산업에 고성능 합성고무를 공급한다. 

                                                                     

한편 랑세스는 합성고무 사업을 아란세오로 이관하며 전략적 조직 개편을 추진해왔다. 켐츄라를 포함한 여러 인수를 기반으로 고품질 특수화학 중심의 성장에 주력하고 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