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별
산업부 국표원, 2018년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 개최 최윤지 기자입력2018-10-12 10:06:22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지난 10월 11일(목)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표준화를 통해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유공자‧단체에 정부포상을 받았다.

 

세계 표준의 날은 3대 국제표준화기구가 표준화 공적을 기리기 위해 지정한 날로,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개최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했다.

 

전자지문 영상 국제표준 제정 등 생체인식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의 전자여권 제작·발급을 주도한 중앙대학교 권영빈 교수가 홍조근정훈장을 수훈했으며 한국전기연구원 엄승욱 책임연구원과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최준영 수석연구원이 국가표준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받는 등 유공자 31명과 13개 유공단체가 정부포상을 수상했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국제표준화 활동에 기여도가 높은 세계 각국의 표준 전문가에게 수여하는 ‘IEC 1906 어워드’도 함께 열려, 전력량계 관련 국제표준 개발에 기여한 한국기계전기전자연구원 양인석 팀장 등 13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기념식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민화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 표준이 공유와 초연결을 촉진한다’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했으며 이날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세종대학교 문승빈 교수는 표준화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인간의 삶의 질 향상에 서비스 로봇이 이바지한 것을 전달하고 로봇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표준화 업무 경험을 공유했다.

 

한편, 국제표준화기구는 세계 표준의 날을 맞아 ‘4차 산업혁명과 국제표준(International Standards an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을 주제로 발표한 메시지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적인 기술로 우리 사회를 안전하게 변화시키는 데 표준이 필수 요소가 되며 국제표준이 기술 간 호환성과 상호 운용성을 보장하고, 지식과 혁신을 세계에 전파하는 수단임을 강조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