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리뷰
LS전선, 세계에서 가장 얇은 대용량 송전 케이블 선보여 정하나 기자입력2018-09-18 17:36:50

(사진. LS전선)

 

LS전선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CIGRE(시그레, 국제 대전력망 기술협의회)에서 세계에서 가장 얇은 500㎸급 송전 케이블을 비롯해 해저와 HVDC(고압직류송전) 케이블 등 최신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

 

500㎸급은 현재 상용화된 가장 높은 전압의 지중 케이블이다. LS전선은 케이블의 지름을 기존 제품 대비 5% 이상 줄임으로써 생산과 운반, 포설에 용이하게 했다. 송전 용량이 클수록 케이블 크기가 굵어지기 때문에 송전 용량을 늘리면서 크기는 줄이는 것이 전선 업계에서는 기술력의 척도가 된다.

 

LS전선의 해저 케이블 라인업과 세계 최초로 공인인증을 받은 HVDC 케이블 역시 많은 관심을 받았다. LS전선은 수백 ㎞의 심해를 연결하는 장거리용부터 해상풍력발전에 특화된 제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해저 케이블 기술을 확보했다.

 

HVDC는 전기를 생산 단가가 낮은 지역에서 높은 지역으로 보낼 수 있는 기술로 최근 한국과 일본, 러시아와 중국의 전력망을 잇는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총회의 CEO 미팅 참석차 현장을 찾은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이번 총회는 LS전선이 전세계적으로 3~4개 업체만이 갖고 있는 최신 기술들을 선보임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전선 회사임을 업계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는 장이 되었다”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