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신뢰성기술 고도화를 위한 국제 심포지엄’ 개최 기계 분야 신뢰성 높여 국내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머리 맞댄다 정하나 기자입력2018-09-20 13:58:13

(사진. 한국기계연구원)

국내외 기계 분야의 신뢰성 전문가가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한국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이 ‘신뢰성 국제 심포지엄’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은 지난 9월 19일(수) 기계연 본원에서 ‘신뢰성 및 PHM(Prognostics and Health Management) 엔지니어링의 최신 기술 동향’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기계연구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주관으로 개최된다. 심포지엄에는 신뢰성분야 세계 선도기관인 미국 메릴랜드 대학의 ‘CALCE(Computer Aided Life Cycle Engineering)’, 독일 슈투트가르트 대학의 ‘IMA(Institute of Machine Component)’, 프랑스 앙제 대학, 미국 미주리 대학의 해외 신뢰성분야 전문가를 포함한 국내외 신뢰성 분야 산·학·연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미국 메릴랜드 대학의 마이클 팩트(Michael Pecht) 교수의 ‘임베디드 인텔리전스의 시대’ 강연과 프랑스 앙제 대학의 로랑 상티(Laurent Saintis) 교수의 ‘시스템 신뢰성 시험계획을 위한 내장형 시험정보의 활용’ 등 최신 신뢰성 동향이 반영된 4개의 강연으로 이뤄졌다.

 

신뢰성 분석은 제조품이 처음 설계된 기능과 품질을 고장 없이 어느 시점까지 유지할 수 있는지 엄격한 시험 기준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다. 이렇게 얻은 정보는 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택과 브랜드 가치를 결정하는 핵심요소로 작용한다. 국내 기계류 부품의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부품의 성능과 수명을 신속하고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시험기반과 평가체제 구축이 필수적이다.

 

기계연 신뢰성평가연구실은 지난 2000년부터 약 20년간 지속적으로 관련 산업분야의 신뢰성 평가기준을 제시하고 시험평가, 분석, 인증, R&D 지원까지 기업의 신뢰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One-Stop으로 기술지원을 하고 있으며, 국내 기계류부품의 신뢰성 향상을 통해 국제 경쟁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다.

 

기계연구원 신뢰성평가연구실 박종원 실장은 “2014년부터 격년으로 진행되어 올해 3회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산학연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국내 소재·부품 신뢰성평가 분야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날로 가속화되는 글로벌 명품화 경쟁에서 중소·중견 기업들의 제품 신뢰성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