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제19회 철의 날 기념행사 개최 철강산업 발전 유공자 29명 포상 최윤지 기자입력2018-06-08 11:29:43

제19회 철의 날 행사가 개최됐다(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지난 6월 8일(금) 서울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제19회 철의 날’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백운규 장관을 포함해 철강산업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철의 날 행사는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식 용광로인 포항제철소에서 쇳물이 처음 생산된 날('73년 6월 9일)을 기념해 2000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철의 날 행사에서는 소성가공분야 최고 장인인 (주)포스코(이하 포스코)의 권영국 기능장(은탑산업훈장)을 비롯해 총 29명이 철강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최고 훈격의 상징성, 정부 정책 방향 등을 고려, 철의 날 포상 최초로 현장 기능직에 은탑산업훈장을 수여한 점이 눈에 띈다.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한 권영국 기능장은 36년 간 포스코에 근속하면서 세계 최초로 열간 연연속 압연기술 도입 및 상용화를 통해 생산성의 획기적인 향상과 제조범위 확대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백운규 장관은 축사를 통해 “한국의 철강산업이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조선, 기계 등 우리 경제의 주력산업에 기초소재를 공급하면서 세계 6위의 철강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철강인들의 노력을 치하했다.

 

이어 백 장관은 △세계적 공급과잉 △조선·건설 등 전방산업의 수요 정체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어려운 환경에 직면한 우리 철강 산업이 다시 한번 도약하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혁신적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고부가 철강·소재 개발 및 친환경 설비로의 전환을 꾸준히 추진하는 등 철강산업이 근본적인 체질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정부는 그동안 그래왔듯 국익 최우선의 원칙으로 불합리한 수입규제조치에 대해서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며 앞으로도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통해 철강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