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중국 이어 인도까지 해외시장 공략에 잰걸음 내년 말까지 인도 푸네공장 생산능력 2배, 1만대 규모로 확대 문정희 기자입력2018-06-11 16:57:59

현대건설기계 인도 푸네공장 전경

 

현대건설기계가 중국에 이어 인도 굴삭기공장 증설에 나서며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인도의 굴삭기 수요 증가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년 말까지 인도 푸네공장의 생산능력을 연간 1만대 규모로 순차적으로 확대한다고 지난 10일(일) 밝혔다.

 

현재 인도공장은 8~34톤급 중·소형 굴삭기를 연간 6천대 규모로 생산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공장 증설을 통해 인도에서 미니굴삭기, 대형 굴삭기까지 판매모델을 다양화하고, 영업 및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는 다양한 전략을 병행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IMF에 따르면, 인도는 모디 정부의 친시장, 고성장 경제개발정책이 가시화되면서, 2018년 7.4%의 높은 경제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인도가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분야의 투자와 도시화로 인한 도로 등 관련 인프라가 대대적으로 정비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중국에 이어 건설장비 분야의 거대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지난해 약 2만대 규모에서 2022년까지 약 3.8만대 수준으로 연 13.7%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작업중인 현대건설기계 굴삭기

 

실제 현대건설기계의 굴삭기 판매 실적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1~5월 인도에서 1천700여대의 굴삭기를 판매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동기간 약 35% 늘어난 2천300여대의 장비를 판매하며, 시장 점유율 2위(18.1%)를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08년 11월 국내 건설기계 업계 가운데 처음으로 인도시장에 생산공장을 설립한 이후, 8년 만인 지난 2016년 현지 업체들을 제치고 인도시장 점유율 2위에 올랐다.

 

올해 약 3조3천억원의 매출 목표를 계획한 현대건설기계는 오는 2023년까지 인도시장에서 매출 1조원을 목표로 공격적인 투자와 현지화 전략을 통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1월 중국 장쑤공장(강소법인)의 생산능력을 3배 늘린 연간 1만2천대 규모로 증설한 바 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