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전기·자율주행차 국제표준포럼 개최 전기·자율주행차 국제표준 및 글로벌 기술 한자리에 최윤지 기자입력2018-05-04 09:21:57

전기·자율주행차 국제표준포럼이 개최됐다(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자율주행차 산업의 표준화 동향을 업계에 전파하고 표준화 관련 이슈 논의와 표준화 전략 발표를 위한 ‘전기·자율주행차 국제표준 포럼’이 지난 5월 3일(목)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포럼에는 국가기술표준원 강병구 표준정책국장,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가브리엘라 엘리히 글로벌홍보총괄, 일본 경제산업성, 현대자동차, 폭스바겐, 르노,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자동차공학회 등 산·학·연·관 전문가 약 250여 명이 참석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이번 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인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의 기술경쟁력 강화 및 보급확산 지원을 위해 ‘전기·자율주행차 표준화 전략’을 발표했다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해 우리나라가 기술우위에 있는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시험방법 및 전기자동차 무선충전 상호 호환성 등 5개의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국제표준안을 올해 제안하고, 10개의 자율주행 국제표준 대응위원회 구성해 국제표준화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자율주행차 성능평가는 실주행 시험에 의존해야 했으나, 우리나라가 국제표준으로 제안하는 모의시험(시뮬레이션)을 통한 가상주행시험이 가능해, 향후 자율주행차 시험 비용과 시간이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또한 400㎾급 초고속 충전시스템 표준화 등을 통해 충전시간을 획기적으로 감소해 전기차 보급을 촉진하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포럼에는 현대차, 폭스바겐, 르노 등 전기·자율차 글로벌 제조업체가 참여해 업계의 기술개발 동향과 표준화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현재 개발 중인 표준화 이슈에 대해서 논의했다.

국표원은 이번 포럼을 통해 국내외 전문가에게 전기·자율주행차의 기술 개발 및 국제표준화 동향을 공유하고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표준화 활동에 적극 참여해 미국·일본·독일 등 주요국가와 전기·자율차 분야의 표준화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