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국내 최초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축 발전설비 건전성 원격 진단으로 대형사고 예방 문정희 기자입력2018-03-24 13:48:40

한국동서발전이 국내 발전사 최초로 진동 원격감시시스템을 구축했다.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축 기념행사 진행

한국동서발전이 지난 3월 22일(목) 발전기술개발원(충남 당진 소재)에서 국중양 한국동서발전 기술경영본부장, 협력사 관계자 등 내·외빈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축’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의 진동 원격감시시스템은 국내 발전사 최초로 구축한 시스템으로, 설비 담당자는 원격근무지에서 한국동서발전 5개 사업장(당진, 울산, 호남, 동해, 일산) 중요 발전설비의 진동데이터를 실시간 감시·진단할 수 있다.
이전까지 국가기반시설인 발전소 제어시스템은 해킹공격을 원천 차단해야 하기에 제어망과 업무망이 물리적으로 분리되어 있었고 정보보안 강화로 인해 제어망 내에 설치된 진동감시시스템 접속이 불가능 했으나, 이번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축을 통해 물리적 단방향장치를 활용해 제어망 내에 위치한 진동데이터를 언제 어디서나 분석·진단할 수 있게 됐다.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성도

 

설비 신뢰도 및 생산성 향상 기대

진동 원격감시시스템 구축의 핵심은 발전설비 제어망에서 업무망으로 진동 데이터 연계 시 데이터베이스 복제를 위한 시스템 구조변경과 외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안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전사 진동 원격감시시스템을 활용한 다중감시체계 구축으로 설비 신뢰도 향상 및 비계획손실 예방, 고장패턴 예측진단 룰 개발을 통한 솔루션 상품화, 진동 예측진단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기술력 향상이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과 협력사의 적극적인 개발노력, 물리적 단방향 통신장비 도입 및 업무망 모니터링 시스템 연계 설계를 통해 국가기반시설인 발전소 기준에 맞는 보안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진동 원격감시시스템을 활용해 발전설비 실시간 감시·진단이 가능함에 따라 대형고장을 사전에 예방함으로써 설비 신뢰도 및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향후 진동 원격감시시스템과 조기경보시스템을 연계해 시스템 스스로 고장원인을 진단하고 대책을 제시하는 인공지능 진동분석 시스템으로 고도화시켜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솔루션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