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카, LG전자의 스마트폰 ‘LG V30S 씽큐(ThinQ)’와 콜라보 대중 앞에 다가서는 제조용 로봇 정대상 기자입력2018-03-20 09:24:00

사진. 쿠카로보틱스코리아(주)

 

쿠카의 협동로봇 ‘LBR 이바(iiwa)’와 인공지능(AI) 기능이 탑재된 LG전자의 스마트폰 ‘LG V30S 씽큐(ThinQ)’의 콜라보가 눈길을 끈다.

 

글로벌 로봇 메이커 쿠카로보틱스코리아(주)(이하 쿠카코리아)는 LBR 이바가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S 씽큐의 디지털캠페인 영상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LBR 이바는 피사체를 인식해 스스로 촬영 모드를 추천하고 음성 명령 서비스를 지원하는 LG V30S 씽큐와 결합한 모습으로 등장해 자동촬영이란 제품의 특징을 더욱 강조했다.

 

LBR 이바는 높은 안전성을 인정받아, 일상적인 장소인 사진관이란 배경에 모델과 근접 촬영을 요하는 이번 광고에 채택됐다.

기존의 제조용 로봇은 사용 시 보호 장벽 또는 안전거리 유지가 필수적이었으나, LBR 이바는 이러한 제약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고성능 충돌 감지 알고리즘이 내장된 지능형 감흥 로봇으로서, 충돌 감지 후 작동을 정지하는 등 즉각적인 상황 대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탁월한 유연성을 자랑하는 LBR 이바의 유려한 움직임도 살펴볼 수 있다.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201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프로덕트 디자인상을 수상한 바 있는 LBR 이바는 사람의 팔을 본 따 생체공학적으로 설계됐다. 정교함을 요하는 조립 공정에 널리 사용되는 만큼, 이번 디지털캠페인에서는 다양한 모델을 촬영할 수 있도록 섬세하게 앵글을 조정하는 것을 도왔다.

 

쿠카코리아 장길돈 대표이사는 “인더스리 4.0을 위한 쿠카의 대표적인 자동화 솔루션 중 하나인 LBR 이바는 일반 산업분야뿐 아니라 로봇 공학 교육 분야 및 의료 분야 등 협동로봇을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며 “수려한 디자인, 높은 안정성과 간편한 조작 및 프로그래밍 이 가능해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각광받는 모델”이라고 밝혔다.

 

한편 쿠카는 120년 전통을 자랑하는 제조용 로봇기업으로서, 여러 산업 현장에 제품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 및 셀러브리티와의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제조용 로봇 활용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앞서 동사는 독일의 탁구 선수 ‘티모 볼(Timo Boll)’과의 탁구 대결과, 2016 리우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장애인 스노우보더 ‘에이미 퍼디(Amy Purdy)’와 함께한 댄스 공연을 통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국내에서는 SBS런닝맨, 총선 개표 방송 등에 출연한 바 있고, LBR 이바의 경우 아이웨어 브랜드 젠틀몬스터와 협업 중이며, 아모레퍼시픽의 광고 영상에서 쿠션의 지속성과 균일성 테스터로 맹활약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