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 2018’ 참가 자율주행차를 위한 센서 융합 테스트 기술 및 차량 시뮬레이터 공개 정하나 기자입력2018-03-12 09:00:45

(사진. 내쇼날인스트루먼트)

 

엔지니어 및 과학자들이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엔지니어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는 내쇼날인스트루먼트(이하 NI) 는 오는 3월 13일(화)부터 15일(목)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오토모티브 테스팅 엑스포 2018(Automotive Testing Expo 2018)’에 참가해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위한 센서 융합 테스트 기술과 차량 시뮬레이터 등 최신 솔루션과 데모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NI는 자동차 테스트의 비용 및 시간을 절감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측정 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다양하게 공개한다. 차량용 시스템이 점점 더 정교해짐에 따라, NI는 시스템의 안전성 및 품질을 보장하기 위해 보다 엄격한 테스트 요건에 부합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NI의 플랫폼 기반 방식은 시스템 전체의 타이밍 및 동기화 기능을 갖춘 유연하고 미래 지향적인 시스템을 제공하여 ADAS, V2X, 인포테인먼트, 파워 트레인, 바디 및 새시 등 복잡한 자동차 테스트 요구 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NI의 센서 융합 테스트 기술은 카메라와 레이더가 모두 장착된 ADAS의 개별 구성 요소 및 센서 융합 측면을 정밀 검증할 수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된 ‘차량용 시뮬레이터’와 ‘차량용 레이더 HIL(Hardware-in-the-Loop) 테스트’ 솔루션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면서도 정확한 자율주행차 테스트가 가능하다. 또한 NI의 ‘FieldDAQ’는 강력한 분산 및 동기화 기능으로 까다로운 환경에서도 정확한 측정을 보장해 주는 솔루션이다. ‘오토모티브 이더넷(Automotive Ethernet)’과 ‘DIAdem’ 솔루션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는 차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NI는 자율주행 테스트 데모로 국내 최대의 시뮬레이터 전문기업인 이노시뮬레이션(INNOSIMULATION)사와 공동 제작한 AEB(Autonomous Emergency Braking) 및 인텔리전스 E-Call(Emergency Call) 기술을 소개한다.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더하는 이 기술은 서울 상암동 일대 총 길이 3.1Km 구간을 주행하는 시뮬레이션 데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본 전시회 둘째 날에는 NI의 글로벌 오토모티브 디렉터인 무랄리 라빈드란(Murali Ravindran)이 컨퍼런스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업계 선도적인 레이더 시뮬레이션 기술과 센서 융합 기술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NI 전략마케팅 담당 김종우 과장은 “NI는 플랫폼 기반의 접근 방식을 통해 고객들이 효율적이고 유연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한다”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고객들은 자율주행차에 대한 복잡한 테스트 요구와 높아진 기대를 만족시키는 NI의 혁신적인 솔루션들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또한 NI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통해 현실화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확인하면서,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는 비전과 전략을 보다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NI 부스(킨텍스 제2전시장 10홀, #2006)에서는 전시 및 데모 시연과 함께 전문 엔지니어의 제품 상담이 진행된다. 사전상담 신청 및 전시 정보는 https://events.ni.com/profile/web/50750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NI의 자동차 솔루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www.ni.com/ko-kr/innovations/automotive.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