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세계 최초로 컬링로봇 대 인간 컬링경기 시연 컬링로봇 컬리(Curly) vs. 강원도 고등부 컬링팀, 2엔드 경기 개최 최윤지 기자입력2018-03-09 08:59: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지난 3월 8일(목)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센터(경기도 이천)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번 시연회는 인공지능 컬링로봇과 강원도 고등부팀(춘천기계공고)이 컬링 규칙을 적용해 2엔드 경기로 진행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모를 통해 컬링로봇 개발 주관기관으로 고려대학교 컨소시엄을 선정('17.4월)했으며 1차년도에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최적의 컬링스톤 투구 전략을 만드는 인공지능 컬링 SW인  ‘컬브레인(CurlBrain)’과 인공지능 컬링로봇인 ‘컬리(Curly)’를 개발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컬링로봇은 헤드부(Head)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경기 상황을 인식하고, 딥러닝 학습 기반으로 투구 전략을 스스로 수립하여 빙판 위에서 경기를 수행할 수 있다.

 

‘스킵로봇’이 카메라를 통해 인식한 경기 영상을 전송하면, ‘컬브레인’은 이를 토대로 최적의 투구전략을 수립하며, 경기장 반대편에 위치한 ‘투구로봇’은 ①투구에 필요한 힘, ②투구방향, ③스톤 컬 회전을 제어해 스톤을 목표지점으로 투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컬리(Curly)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결합된 로봇으로 실시간으로 빙질이 변화하는 빙판 환경에서 경기를 수행해야 함에 따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특히, 경기장의 온도, 습도, 정빙(얼음 다듬질) 정도 등에 따라 빙판이 불규칙하게 변화하는 특징이 있어, 딥러닝 기반으로 다양한 빙질 환경에 대한 학습을 통해 경기를 수행하는 것이 큰 도전이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이번 프로젝트에서 개발된 인공지능 핵심기술을 인공지능과 기계협업, 이동 환경에서 컴퓨터 비전 등 다양한 응용 분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양환정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개회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Curly)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이라며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컬링의 대국민 인지도 향상 및 대중화에 기여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등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