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One Planet Summit에서 기후 변화 대책 발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세계적 리더 참가, 기후 변화에 대한 공동 대응 지원책 발표 문정희 기자입력2017-12-18 11:17:26

 

글로벌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전문 기업으로 디지털 혁신을 수행하고 있는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chneider-eletric.co.kr,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원 플래닛 서밋(One Planet Summit)’에서 세계적 리더들과 기후 변화에 대한 공동 대응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파리 협정 채택 이후 2년 후인 2017년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이 막을 내린 후, 2017년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원 플래닛 서밋(One Planet Summit)’이 개최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구 온난화 및 그에 따른 영향을 제한하는 실질적 대책을 제시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 재정 종사자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역사적인 회담을 준비했다.

 

행사에 참석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회장 겸 CEO인 장-파스칼 트리쿠아(Jean-Pascal Tricoire)는 "번영과 에너지는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탄소 중립성 실현에 기여하는 것은 원대하고도 생산적인 과제이므로 기업뿐만 아니라 공공과 민간 부문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이처럼 21세기를 미리 내다보고 그에 적합한 전략과 활동을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플래닛 서밋에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공급업체와 고객 모두를 포괄하는 일관된 산업 에코시스템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자사 플랜트 및 지사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목표로 기후 변화 대책을 실천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임을 알렸다. 이러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약속은 다음 세 가지 보완적 이니셔티브를 기초로 한다.

 

 

첫째로 2050년에 지구 온난화 2도(°C) 억제선의 실현 불가능을 가정하에 구체적인 궤도를 개략적으로 설정하고,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1년간 참여한 과학적 감축 목표(Scientific Based Targets) 이니셔티브를 통해 검증하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확정한 내부 탄소 가격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2020년 이전에 실행을 옮긴다는 계획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15년과 비교했을 때 2050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절대적 가치 기준 50% 이상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둘째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시스템 내에서 탄소 중립성을 실현하고 주요 고객 프로젝트 전체의 탄소 영향을 구체적으로 정량화하기 위해 2015년 COP21에서 제시한 10가지 약속에 포함된 내용을 2030년 달성 목표로 추진 한다.

 

마지막으로 금일 이후 주요 공개 연합과 연계함과 동시에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Planet & Society 바로미터에 관한 분기별 간행물을 통해 목표 달성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완전한 투명성을 보장하도록 한다. 2008년 이후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네 가지 바로미터를 통해 성과가 달성되고 확산되면서 이 약속은 실현화 되고 있다. 예를 들어 2005년부터 2017년 사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너지 집중도가 42% 감소했고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물류의 탄소 집중도는 35% 감소했다.

 

원 플래닛 서밋에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트리쿠아 회장과 경영진이 참석하여 지속가능성이라는 시급한 과제를 해결할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각종 행사 및 회의를 개최하여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다음과 같이 지속가능성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이어나갈 새로운 약속을 발표할 예정이다.

·         RE100: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이 주도하는 글로벌 협업 이니셔티브인 Re100에 동참했으며 2030년까지 100%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달성하겠다는 약속을 발표했다.

·         EP100: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후 그룹이 주도하는 EP100 이니셔티브에 동참했으며 소비되는 각 에너지 시설에서 경제적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겠다는 야심 찬 목표로 2005년 기준치 대비 에너지 생산성을 두 배로 증대할 것임을 약속했다.

·         생계형 탄소 기금: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Crédit Agricole, Danone, Firmenich, Hermès, Michelin, SAP, Voyageurs du Monde와 함께 1억 유로를 목표로 하는 신규 임팩트 투자 펀드를 개시했다. 이 기금은 200만 명의 삶을 개선하고 20년 동안 2,500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현재 지능형 제어, 능동적인 배전 관리 및 에너지 소비 분야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산업 생산과 모든 에너지 분야 및 기타 응용 분야의 유연성을 증대하는 솔루션을 시장에 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목표는 분산화, 탈탄소화, 디지털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새로운 에너지 생산 환경을 유지하면서 최소한의 비용으로 에너지 소비와 탄소 배출량을 대폭 절감하면서 사용 편의성과 안전성은 향상시키는 것이다. 에너지 접근성은 모든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인 만큼,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저탄소 솔루션을 개발하여 에너지를 이용할 수 없는 10억 인구와 에너지 안보가 취약한 거주민의 10%를 지원하기 위해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