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Ecoflair Indirect Air Economizer 공개 대규모 데이터센터에 유연하고 효과적인 쿨링 제공 문정희 기자입력2017-11-30 09:16:15

 

글로벌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수행하고 있는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chneider-eletric.co.kr,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쿨링 솔루션인 에코플레어 인다이렉트 에어 이코노마이저(Ecoflair™ Indirect Air Economizer)를 공개했다. 이 솔루션은 기존의 냉수식, 냉매 기술에 비해 데이터 센터의 쿨링 비용을 60%까지 절감해준다. Ecoflair는 옥상 또는 지상에 설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는 쿨링 장치를 데이터센터 내부에서 시설 외부로 옮길 수 있게 함으로써 IT 장비를 위한 여유 공간 확보를 가능하게 한다.

 

Ecoflair는 250kW, 500kW의 두가지 모듈로 제공되며 유연한 설계가 가능하며 다음과 같은 특징을 지닌다.

 

쿨링 요구 조건과 환경, 기후 상황에 따라 고객 맞춤형 설치가 가능하며, 모듈형 구조가 배치와 설치를 간편하게 만들어주어 서비스의 가능성을 높여주고 유지보수 비용은 낮춰준다.

 

또한 튜브형 설계 방식을 갖추고 있어 기존의 플레이트형 열 교환기가 갖는 냉각수 잔여물 축적에 의한 오염 발생의 단점을 완벽히 보완하여 데이터센터의 유지보수가 최소화하고 성능을 향상시킨다. 전체가 폴리머 구조로 이루어져 다습한 환경이나 외부에 노출되어도 부식될 위험이 없다.

 

 

무엇보다 Ecoflair의 큰 장점은 에너지 절감 효과를 제공하는 것이다. 여타 간접 에너지 절약장치 시스템에 비교했을 때 에너지 효율성이 15~20% 정도 더 높다.

 

쿨링에 필요한 에너지가 감소되므로 데이터센터 작업자가 동일한 전력 인프라에서 IT 부하를 더 늘릴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연구 결과 냉수식이나 DX 기술을 사용하는 기존의 쿨링 방식과 비교했을 때 동일한 전력 용량으로 IT 지원에 30%의 에너지를 지원 가능하게 한다.

 

게다가 전력 인프라 요구 사항이 줄어들어 전반적인 시설투자비용(CapEx)을 절감시킨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Ecoflair를 통해 전체 전력 수요를 낮춰 전력 용량을 축소함으로써 시설투자비용의 6%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Ecoflair Indirect Air Economizer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및 다음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견나누기 회원로그인
  • 자동등록방지 중복방지 문자를 이미지와 동일하게 입력해주세요
    이미지에 문자가 보이지 않을경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문자가 나타납니다
교육/전시/세미나